•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Speaking 5.5 > 6.5 JENNY 쌤과 두달 수업 :-)

선생님 Jenny
수강과목 IELTS SPEAKING
수강전 점수 5.5
이번 점수 6.5
졸업여부 졸업
별점

 

 

( 7.8일 / 15일 시험에서 Speaking part - 둘다 6.5를 맞았어요 )

드디어 결과가 나오게 되서 이렇게 후기를 쓸 수 있게됬어요!

항상 고민이었던 부분은 저는 정말 자연스럽게 잘 말하는것 같은데 5.5-6.0을 오가던 저의 스피킹 점수였어요

사실 어학연수 경험도 있고 회화에서는 자연스럽게 말할 수 있는 정도라고 생각했었는데 

캐나다에서 처음 쳤던 점수가 6.5...그리고 한국으로 돌아와서 봤던 정말 여러번의 시험에서 항상 5.5~6.0을 맞았어요

특히나 1주일 간격으로 봤던 베트남시험에서는 7을 맞고, 다음주에 봤던 한국에서의 시험에서는 5.5를 맞고나서

정말 절망적으로 어떻게 해야하나 고민이 많았습니다. 많은 전화영어사이트를 경험해봤는데 맘잉글리쉬가

제일 체계적으로 정말 아이엘츠에 맞게 가르친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특히나

쌤과 수업을 진행하면서 그날그날 구글문서공유(?)를 이용하여 기록을 남기고 틀린것들과 새로운 표현들을 남길 수 있어서 너무 좋았던것같아요

 

JENNY쌤에 대해 좀더 자세히 말하자면

일단은 체계없이 일상대화수준으로 말을 하려고했던 저의 나쁜 버릇들을 잘 고쳐주셨던것같아요

Intro문장들을 외우고 자연스럽게 써먹어서 좋았던것같아요 특히나 Part 2,3에서는 선생님만의 대화구조가 정말x3

좋았던것같습니다 항상 part2가 걱정이었는데 선생님과 수업하면서 저만의 대본을 만들어서 항상 가지고다녔어요~

 

그리고 사실 이건 다른사이트를 이용하면서 느꼈던건데 많은 선생님들이 그냥 버벅거림 없이 대답만 잘 했다고 생각하면 넘어가는 경향이 많았던것 같아요. 그래서 제가 나쁜버릇들을 고치지 못하고 한국아이엘츠 시험에서 항상 낮은 점수를 맞았던것 같아요..특히나 한국학생들이 좋은 문장구조와 암기실력들을 가지고있으니까요~ JENNY 쌤은 항상 작은 문법 실수라도고쳐주시려 하고, 버벅거렸던 문장들을 다시 써주시거나, 제가 다시한번 말하게 함으로써 두번 세번 반복하는 효과가 있었던것같아요 :-)

 

그리고 마지막으로 발음걱정하시는분들 저도 처음엔 걱정 많이 했는데 JENNY쌤의 발음 정말 퍼펙트 합니다~

생각보다 목소리도 너무 느리지 않으셔서 시험장가서 당황할 일도 없어요ㅎㅎ  저같은경우는 항상 선생님과의 수업을 녹음해서 선생님이 말하시는 부분들을 대본으로 써서 다시 제것처럼 쓰려고 노력했어요 :)! 

 

JENNY쌤이 고쳐주셨던 작은 부분들이 모여서 지금의 결과가 나온것같아서 항상 너무 감사하고있습니다~~

 

 

아이엘츠 초보분들, 그리고 저처럼 말은 어떻게 하긴 하는데 점수가 안나오시는...험에 최적화된 구조로 말하고싶으신분들!

 JENNY쌤을 강추합니다 :-)!!

 

JENNY! Your class was perfect I really appreciate to you :)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2

profile image
1등 T.JENNY 2017.07.25. 17:20
Thank you so much Sunghee, you were such a smart student and you follow my suggestions, that's why you passed the exam. may God bless you always, i hope you achieve all your dreams in life. :) :) :)
댓글
profile image
2등 맘잉글리쉬 2017.07.26. 10:38

 

제니 선생님이 스타일이 차분하고 꼼꼼하고.. 수업 받으시는 분들의 만족도가 정말 높습니다.

첫 점수가 6.5가 나오셨으니 '조금만 더 하면' 7.0 받을 거라고 예상했다가 들쑥날쑥한 점수때문에 고생을 많이 하신 것 같아요.

 

아이엘츠 리스닝과 리딩에 비교하면 라이팅, 스피킹은 익숙한 주제가 나오는지, 시험관 인상이 험악한지, 

심지어 그날 컨디션에 따라 말이 술술 나오는 날도 있고 머리속에서 '이미 망했어..ㅜ.ㅜ' 라는 생각이 들정도로 버벅이는 날이 있고,

최악의 변수는 느낌과는 반대로 점수가 나올때가 많다는 거죠. '이정도면 저번보다 훨씬 잘했는데?' 했다가 낭패를 보는 경우도 많습니다. 물론 반대로 이번엔 망했다 했을때 극적인 반전 점수가 나오는 경우도 있구요.

 

좋은 결과 정말 축하드리고 자세한 후기 감사드립니다!! :)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